티구안을 위협하는 신형 투싼과 닛산 케시카이, 르노 카자 비교테스트


영국 WhatCar Magazine에서 현대의 신형 Tucson과 NISSAN Qashqai, 그리고, 르노삼성 QM5의 후속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Renault Kadjar의 비교테스트를 했습니다.
모두 이 급에서 신형 모델로서, 폭스바겐 티구안 신형이 나오기 전까지 해당 세그멘트에서의 왕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하는 유력한 후보들 입니다.

imageimageimage
세 모델의 영국내 판매가격은 거의 동일, 캐시카이가 약간 비싸고, 르노 카자는 약간 싼 정도 입니다.  우리돈 3700만원 정도. 현대 투싼의 가격이 많이 올라 경쟁모델과 동일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캐시카이와 카자는 양사의 동맹관계로 같은 플랫폼의 형제차라고 할 수 있으며, 투싼과 카자 모두 2014년 CarOfTheYear 타이틀을 갖고 있는 닛산 캐시카이를 쫒는 형국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image
투싼이 가장 많은 그립과 코너링시 쏠림현상도 가장 적다고 평가되었지만 그만큼 딱딱하고, 카자는 스티어링이 좀 가볍다고 평가. 승차감은 캐시카이가 가장 좋게 평가되었습니다. 트렁크 공간은 카자가 좋게 평가되었네요. 단, 투싼만이 2열시트의 리클라이닝이 됩니다.

 

image
인테리어 품질도 닛산 캐시카이가 1위. 투싼과 카자는 실내에서 원가절감의 흔적이 캐시카이보다 더 많이 눈에 띈다고..

 

image
사이즈와 스팩을 보면, 신형 투싼이 티구안보다 크게 나왔는데, 캐시카이는 이미 그 사이즈로 나와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캐시카이가 작아보이는 외형에 비해 상당히 큰 사이즈라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실내 공간 역시 캐시카이가 여유롭습니다. 1.5dci 엔진의 캐시카이와 카자가 연비도 투싼보다 좋은데, 엔진의 필링과 부드러움도 투싼 1.7디젤보다 낫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의 경우, 미션이 DCT vs CVT, 엔진도 1.5dci가 아닌 1.6dci 여서 투싼과 캐시카이의 연비차이는 많이 좁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image
최종 결과는, 닛산 캐시카이의 1위 수성. 투싼은 좋아졌지만 캐시카이를 앞설 수 없었고, 오히려 르노 카자에게 따여버리는 결과가 나왔네요.

국내의 경우, 캐시카이의 가격이 3000~3800만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투싼은 1.7디젤모델의 4WD옵션이 없고 2400~3500만원 정도.
동일옵션끼리 비교하면, 800만원 정도 차이가 나는데, 닛산의 할인 프로모션 등을 감안하면, 가격차이는 300~400만원 정도로 줄어듭니다.

결론적으로, 영국에서는 캐시카이가 투싼을 깔끔하게 눌렀지만, 구매가격 차이가 있는 한국에서는, 투싼의 가격잇점을 무시할 수 없기에, 둘다 경쟁력이 뛰어난 좋은 차량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르노삼성이 QM5 후속으로 카자를 수입 또는 생산 판매할 경우, 가격 포지션이 아주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적당한 가격대로 포지션을 하게 되면, 투싼이나 캐시카이보다도 카자가 더 좋은 선택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2015 NISSAN QUEST 미니밴 시승기.


미국 가족여행에서 미니밴을 렌트하였습니다.

여행 중간에 6명과 짐이 탑승을 할 일정이 있기에, HERTZ에서 선택 가능한 초이스는, 미니밴 또는 풀사이즈 SUV….
image
image
내맘은 미국산 풀사이즈 SUV를 몰아보고 싶었으나, 아무래도 프레임바디의 한계로 실내 높이가 낮고, 3열 승객의 거주성이 미니밴 보다도 못할 것 같아 미니밴을 예약했습니다.

미니밴의 확실한 카테고리 킬러인 혼다 오딧세이나 도요타 씨에나는 HERTZ에서 렌트카로 제공될 리가 없고, 만만한 기아 카니발은 일년 이전에 모델체인지가 되어 fleet카로 공급되기엔 아직 이르기에 결국 남은건 원조 그랜드카라반 밖에 없다고 생각을 하니 많이 우울했었는데,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차량인 닛산 퀘스트가 딱~ 있어서 반가왔습니다.
2015-05-04 13.38.23

하지만 박스카다움을 극대화한 외형은 미니밴 중 가장 못생긴 상을 받을 만 합니다. 특히 뒷모습..
2015-05-04 15.15.522015-05-04 15.16.02

운전석은 포지션 좋고, 시트 매우 편안합니다. (제로 그래비디 시트 적용?) 대시보드와 센터페이시아의 품질은 닛산 무라노에는 못미칩니다.
2015-05-07 20.38.452015-05-07 20.38.37

2열과 3열 거주성은 시판 미니밴 중 가장 좋다고 보여집니다. 오딧세이나 씨에나보다도 편하고, 2열은 탈착 가능한 센터 콘솔도 있습니다.
2015-05-07 20.36.412015-05-07 20.37.23

트렁크 공간은, 혼다 오딧세이나 씨에나에 비해 약간 좁습니다. 그런데, 이 “약간”이 꽤 중요한 차이를 만들어 냅니다. 오딧세이나 시에나는 여행용 대형 사이즈 가방을 트렁크에 세로로 세워서 4~5개를 나란히 적재할 수 있는데, 퀘스트의 트렁크공간은 앞뒤 길이가 약간(3~5cm정도?) 작은 이유로 딱 맞춰 들어가지가 않아 단 두개의 대형 가방만을 적재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큰 핸디캡 입니다. 다만, 뒷문 형상 등으로, 전체 용적은 동급 미니밴에 결코 뒤지지 않기에, 이 단점은 사람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2015-05-07 20.36.34

주행성능: 매우 부드럽고, 조용하고, 안락하면서도 비교적 샤프한 핸들링 입니다.
CVT미션도 매우 부드럽고 조용합니다.

총평: 시에나,오딧세이, 그리고 심지어 카니발에 밀려 존재감이 떨어지는 미니밴 이지만, 막상 타보니 상당히 잘 만들어진 좋은 차량 입니다. 참 좋은 차량이지만, 그렇다고 오딧세이나 시에나를 제치고 소비자에게 선택받을 만한 매력포인트는 없습니다. 종합적으로 순위를 매긴다면, 시에나, 오딧세이, 카니발 다음으로 4위 정도로 포지션 되겠습니다.

Pros: 7인 승차자 모두에게 주어진 공간에서 최대한의 쾌적한 거주성. 비교적 고급진 인테리어 품질, 부드럽고 힘좋은 엔진과, 잘 매칭된 CVT미션. 부드럽고 조용한 승차감, 비교적 좋은 연비.

Cons: 트렁크 공간이 차량 외형 모습에 비해 조금 작다. 외형 디자인이 좀 더 다듬어졌어야 했다. 인테리어에서도 몇가지 실수나 단점이 눈에 띤다.(예: 매우 멀리 떨어져 있는 시가잭 소켓의 위치, 동급 미니밴보다 부족한 실내 수납 공간 등)

joonnoh.com

facebook.com/joonnoh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