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상하이모터쇼 – 중국 전기차를 중심으로 둘러보기 #3

Posted by
LI ONE의 드라이브트레인.
쉐보레 Volt EV와 같은 레인지익스텐더형 EV로서, 기본 40kwh의 배터리로 180km 주행이 가능하고, 3기통 1.2T 엔진으로 발전기를 돌려 추가로 620km를 주행할 수 있어 한번 충전과 주유로 800km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엔진은 배터리 충전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엔진이 있어, EV의 핸디캡인, 겨울철 주행거리가 크게 줄어드는 단점이 없습니다.

모든 것을 갖춘 풀사이즈 럭셔리 SUV 전기차 LiXiang ONE
CHJ Automotive의 Li ONE
쉐보레 Volt EV와 같은 레인지익스텐더형 EV로서, 기본 40kwh의 배터리로 180km 주행이 가능하고, 3기통 1.2T 엔진으로 발전기를 돌려 추가로 620km를 주행할 수 있어 한번 충전과 주유로 800km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엔진은 배터리 충전용으로만 사용됩니다) 엔진이 있어, EV의 핸디캡인, 겨울철 주행거리가 크게 줄어드는 단점이 없습니다.
전장 5,020m, WB 2,935mm의 풀사이즈 SUV 크기로서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레인지로버 보그의 중간 정도 크기이고, 디자인스타일도 레인지로버와 닮은 점이 많습니다.
2019년 Q4부터 양산 인도될 예정인데, 전시된 차량의 완성도를 보면, 충분히 올해 내로 출시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Lv.2급 ADAS,자율주행기능, 실내에 총 4개의 스크린이 조수석까지 뻣어 있어 운전자와 탑승자를 즐겁게 해 줍니다만, IT기술을 다루는 능력면에서는 Xpeng이나 NIO 같은 경쟁사에는 못미칠 것 같다는 핸디캡이 있습니다.
판매가격은 6천만원대로 동급 럭셔리SUV나 테슬라에 비해 메리트가 있으며, 특히 테슬라모델X나 NIO ES8같은 SUV 순수전기차를 아직 선듯 선택하기가 두려운 고객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인 차 입니다.
CHJ Automotive는 자동차 인터넷판매사이트인 autohome을 창업했던 LiXiang이 창립한 전기차 전문회사. 바이두,디디추싱,블루런벤처스 등으로 부터 $840M을 투자받았습니다. (NIO는 $3700M투자받음)
2인승 초소형 전기차 등을 개발하다 포기하고, 7인승 SUV형 전기차를 개발하여 출시하게 되었으며, 기존 자동차 제조사였던 Lifan Motors를 인수하여 자동차 생산능력과 인증을 확보하였습니다.

현대자동차나 혼다에 거의 근접한 뛰어난 품질의 차량을 생산하는 메이저브랜드인 광저우기차의 산하 전기차 브랜드인 GAC NE 의 첫번째 판매모델 AION S 입니다.
미래의 현대 아이오닉이 반드시 이겨야 할 모델로 보여집니다.
전장 4768mm, WB 2750로 아이오닉보다 크고 현대 i40 사이즈의 중형EV 입니다.
중국 보조금 적용시 US$ 23,000에서 시작하는 가격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5월부터 양산됩니다. 새로 건설된 GAC의 친환경 공장에서 연산 20만대 생산이 가능합니다.
AION S의 특징은 최신 EV의 메카니컬 트랜드를 선도하는 사양이라는 점!
CATL에서 공급하는 58.8kwh NCM811 배터리를 세계최초로 장착하였으며, 150kw출력에 모터와 인버터, 감속기가 하나의 모듈로 생산된, NIDEC의 e-axle 구동시스템이 장착되었습니다. NIDEC e-axle은 무게가 83kg에 불과합니다(기존 2리터급 개솔린엔진 모듈은 180kg정도)
여기에 0.245cd 의 에어로다이나믹을 갖추어, NEDC 510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갖습니다. 출시되면 현재 전비효율 1위인 현대 아이오닉이 1위자리를 내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도 갖추고 있지만, GAC NE의 Aion S는 “전기차의 도요타캠리” 처럼, 자동차를 잘 만드는 제조사의 기계적인 기본기와 효율성의 극대화에 촛점을 맞춘 전기차 입니다.

중국1위 세계1위 전기차 제조사인 BYD. 하지만, 내연기관엔진,트랜스미션,LiFe배터리,태양광까지 모든걸 다 자체제작 조달을 해서 인지 최근들어 경쟁사들의 추격이 버겹게 느껴집니다.
수만은 전기차를 생산 출고함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완전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의 이전을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PHEV와 EV를 계속 같이 갖고가려는 욕심 때문인듯.
배터리도 BYD가 세계1위이던 리튬인산철배터리가 NCM배터리에 점차 밀리면서 자사 EV에도 NCM배터리를 채용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BYD의 소형 초저가 EV인 e1.
전장 3465mm WB 2340, 32kwh 배터리, NEDC 360km로 ORA R1보다 조금 더 작고 더 저렴합니다. BYD F0 개솔린엔진 소형차 기반.

BYD의 QinPro EV.
전장 4765mm, WB 2718mm, 69.5kwh 배터리, NEDC 520의 사양. 인테리어와 마감 퀄리티는 GAC나 Geely, 장안기차의 동급 차량보다 여전히 조금 떨어집니다.
하부사진을 보면, EV전용 플랫폼이 아니기에, 하부에 툭 튀어나온 배터리팩이 거슬립니다.

BYD의 Tang EV.
전장 4870mm, WB 2820mm, 82.8kwh 배터리, NEDC 520의 사양. AWD옵션도 제공됩니다. 기아 소렌토 크기의 EV SUV 입니다.
BYD의 신형 EV들은 공통적으로 90도 회전하는 대형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습니다. 다만 UX UI의 완성도는 크게 기대되지는 않습니다. BYD는 혼자 너무 많은 것을 하려고 하는 것이 문제..

오스트리아 벤텔러사의 Electric Drive System 2.0
알루미늄 섀시와 자동차 모듈화 부품 전문 제조사인 벤틀러사의 올인원 전기차용 모듈러 플랫폼 입니다. 여기에 껍대기 얹고 전장품 만들고 공조장치 추가하면 전기차가 되는 겁니다 여러분~
자동차 생산 경험이 없거나 부족한 전기차 제조사가 벤틀러 같은 업체를 통해 얻고자 하는 핵심은 자동차의 각종 안전사양, 특히 중돌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섀시와 각종 모듈의 통합 설계능력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