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png

아이오닉 일렉트릭 실내 인테리어 리뷰

Posted by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기본적으로, 아반떼AD, 신형 토요타 프리우스와 같은 2700mm의 휠베이스로 비슷한 실내 공간을 갖추고 있다고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전장은 아반떼AD가 10cm 길고, 프리우스는 7cm 깁니다)
image

image

[시트]
전방시트는 아반떼와 액센트 시트의 중간 정도.. 전반적인 크기나 편안함이 소나타급 까지는 못미칩니다만, 퀼트 스티치로 싼티를 살짝 커버해 주며, 통풍시트로 기능적으로는 만족스럽습니다. (저는 자동차 시트를 통풍시트와 통풍기능이 없는 시트로만 우열을 나눕니다)
image
image
운전석 시트는 8웨이 전동시트이고, 조수석은 수동입니다. 전동시트이지만 메모리 기능도 지원하지 않는 점은 아쉬운 점 입니다.
운전석 시트 서포트는 보통 수준. 몸을 잘 잡아주지는 못하지만, 과격한 드라이빙시에 몸이 쏠리기도 전에 타이어가 우는 소리를 내기 때문에 부족한 느낌은 없습니다.

image
뒷자리 시트 역시 성인이 편안한 자세와 각도로 앉을 수 있습니다. 암레스트와 컵홀더 있고 6:5 분할 폴딩은 되지만 스키쓰루는 안됩니다.

imageimage
뒷자리 무릅공간도 적당합니다. 휠베이스가 같은 아반떼보다는 쪼금 좁다고 느껴지네요.

imageimage
하드타입 시트백커보드에 그믈형 포켓입니다. 뒷좌석 승객을 위한 리어벤트도 있습니다.

image
아이오닉의 가장 큰 단점, 유일한? 단점은 뒷자리 헤드룸 입니다. 176cm키의 성인이 엉덩이를 뒤에 바짝 붙이면, 머리가 살짝 닿습니다. 사진에 보이듯이 머리가 닿는 공간 바로 앞에는 좀 더 깊게 판 실링 공간이 나오는데, 이 헤드룸의 배치와 설계는 현대차가 디자인 실수를 한 것 같습니다. 이 결정적인 뒷자리 디자인 실수 때문에, 아이오닉은 해외에서 우버X나 택시용으로의 도요타 프리우스와의 경쟁에서 결정적 단점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imageimage
첫번째 사진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뒷자리 바닥 배터리이고, 두번째 사진은 아이오닉EV의 뒷자리 배터리 입니다. EV는 배터리가 꽉 차 있고 냉각 흡입벤트가 크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트렁크]
imageimage
파란색 차량이 하이브리드, 흰색 차량이 EV의 트렁크 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동일한 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오른쪽 구석에 12V 시동배터리가 들어가고, EV는 그 공간이 막혀 있습니다.

imageimage
트렁크 아래 선반공간이 하이브리드모델은 2배 이상 더 많은 수납공간을 제공하며, EV모델은 배터리가 그 공간을 차지하고 있어 선반공간이 작습니다.

imageimage
트렁크 스크린을 펼친 모습과 트렁크 오른쪽 구석에는 서브우퍼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엔진룸]
image
아이오닉EV의 엔진룸은 횡~ 합니다. 모터와 감속기, 인버터가 마지 엔진인양 엔진커버 아래에 위치해 있고, 오른쪽엔 냉각수가 보입니다. 그래서 크진 않지만 앞쪽에 래디에이터도 있습니다. 오른쪽엔 시동배터리가 있고요. 전반적으로 섀시를 EV전용모델로 설계한다면, 이 공간을 대폭 줄이거나 추가 트렁크 공간으로서 활용할 수도 있겠습니다. 즉, 앞으로 EV는 하이브리드 모델과 공용화되지 않은 EV전용 섀시설계를 했을 때 훨씬 더 좋은 상품성의 모델이 나올 여지가 있겠습니다.

[운전석]
image
운전석의 여러 기능과 디자인은 매우 마음에 듭니다.

image
스티어링휠은 직경이 매우 작은 디컷 스타일. 스티치도 있고, 각종 키버튼의 배열도 만족스럽습니다. 이들 키 중 크루즈 버튼과 오디오 볼륨 버튼을 가장 자주 사용하게 됩니다.

imageimage
좌/우의 패들스위치는 변속기가 아닌 회생제동브레이크의 감도를 0~3단계까지 즉시 조절할 수 있는 스위치입니다. 매우 유용합니다.

imageimage
대시보드 콕핏 커버는 인조가죽마감, 그외는 거칠게 matt한 플라스틱이며,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습니다. copper컬러의 트림액센트도 만족스럽습니다. 다만, 차량 컬러 오랜지,블루,옐로우 등에서는 실내트림이 copper가 아닌 프리우스와 비슷한 유광 화이트 트림인데, 그건 매우 맘에 안들더군요..

imageimage
알루미늄 페달과 풋레스트까지, 꼼꼼하게 마감되어 있습니다.

image
센터페이시아 아래의 거대한 트레이. 신발 한켤레도 올려놓을 수 있을 크기입니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이 공간이 없습니다.

imageimage
센터 콘솔디자인. 아이오닉하이브리드보다 더 고급스럽고 더 편리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하이브리드에는 없는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더 큰 컵홀더. 버튼타입 변속버튼. 둥그런 가죽은 다른 기능은 없는 손목받침입니다. 변속 버튼 조작시 편안합니다. 이것도 좋은 디자인. 변속버튼 오른쪽의 포켓은 Qi 휴대폰 무선 충전 포켓. 충전시 휴대폰 화면이 운전석에서 보이지 않는 각도로 위치합니다.

imageimage
센터페이시아 디자인도 아주 깔끔하고, 스위치 배열 편리합니다. 조작필링도 훌륭하며, 주로 사용하는 버튼은 RADIO, DMB, MEDIA, 현위치, 그리고 EV 버튼

image
AVN 성능도 현재 국내 출시된 차량 중에선 가장 편리하고 빠른 반응성을 갖고 있습니다

image
아쉬운 점은 위와 같이 수출버전에서는 애플카플레이, 안드로이드오토와 구글맵을 지원한다는 점.
센터콘솔 내부에 USB포트와 케이블홀도 국내 버전에서는 없네요.

image
평범하고 살짝 저렴한 필링의 도어 디자인과 조작감

[오디오]
image
AVN옵션에는 블루링크2.0과 JBL 외장형파워앰프, 서브우퍼까지 내장되어 있지만, 안타깝게도 오디오 음질은 6000만원대 이상 차량의 순정 오디오 음질에 크게 못미치고, 그랜저HG의 오디오 음질에도 못미칩니다. 사실 카오디오 음질은 투입된 기기의 성능과 퀄리티 보다도 차량 실내 크기에 크게 영향을 받기에 중소형차 크기의 아이오닉EV에서 너무 큰 기대를 해서는 안됩니다.

[총평]
아이오닉EV의 인테리어 부분 딱히 흠잡을 데 없이 만족스럽습니다. 터치감이나 감성품질면에서 일본이나 프랑스 브랜드 차량보다는 우수하고, 독일 브랜드 보다는 조금 싼티가 나지만, 가격을 고려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터치감 외에 주행 소음이나 잡소리 등은 종합적으로 8000만원대 차량보다도 더 억제되어 있기에, 가격과 브랜드를 감안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실내 쾌적성을 평가하자면, 이보다 2배가격의 고급차량과 견주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유일하고 결정적인 단점은 뒷자석 헤드룸의 여유가 없다는 점 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